붓다가 말하는 인간관계의 지혜

붓다가 말하는 인간관계의 지혜

  • 자 :타가미 타이슈
  • 출판사 :문예출판사
  • 출판년 :2015-03-19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15-08-21)
  • 대출 0/1 예약 0 누적대출 0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 qr코드

《붓다가 말하는 인간관계의 지혜》는 NHK 라디오 강의 내용을 출판한 책으로 《육방예경》을 통해 관계 맺기에 대한 붓다의 지혜를 알려준다. 친구 관계에서부터 가족 관계, 회사에서의 인간관계까지,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맺는 다양한 관계에 대한 붓다의 가르침을 쉽고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현대적으로 해석하고 있다.





관계 맺기를 두려워하는 시대, 붓다의 가르침에서 해답을 찾다



우리는 매일 만나는 사람들과 어떻게 관계를 가져야 하는가. 타인과의 관계 맺기는 현대인이 가장 어려워하는 일 중 하나다. 인터넷이 발전하면서 매순간 sns를 통해 많은 사람들과 만나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지만 실제 네트워크가 아닌 현실에서 만나는 인간관계는 쉽게 맺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학교에서 벌어지는 왕따 문제, 층간 소음으로 이웃 사이에 벌어지는 다툼이나 회사의 노사 갈등 등은 모두 타인과 관계 맺기가 서툴러 발생하는 일이다. 사회가 행복해지기 위해 이제 타인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2600여 년 전 붓다도 일생 동안 만나는 수많은 사람들과 맺는 관계의 소중함에 대해 설법을 행했다. 붓다가 열반에 든 후 몇천 년이 지나 사람이 사는 환경은 많이 바뀌었지만, 우리가 품고 있는 고민은 붓다 생전과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 책 《붓다가 말하는 인간관계의 지혜》는 관계 맺기에 대한 붓다의 지혜를 알려주며, 친구 관계에서부터 가족 관계, 회사에서의 인간관계까지,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맺는 다양한 관계에 대한 붓다의 가르침을 쉽고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현대적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제 붓다의 가르침을 통해 이웃과의 관계 맺기를 새롭게 시도해볼 차례다.





일본 최고의 불교 연구 권위자,

불경의 현대적 해석의 진면목을 보여주다




불경은 붓다의 말씀을 기록한 경전으로 저술된 지 몇천 년이 지났다. 그러나 이 책에서 소개하는 붓다의 가르침은 아직 낡지 않았다. 이는 붓다의 가르침이 평등과 자비라는 인류 보편적 가치에 기초를 두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일본 최고의 불교 연구 권위자인 저자가 다양한 자료를 연구해 참신한 시각으로 불경을 해석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저자 타가미 타이슈 박사는《수타니파타》 같은 초기 불교 경전을 인용해 《육방예경》의 설명을 보충하고 있으며, 불교가 처음 중국에 전래되어 중국어로 번역되면서 생긴 오류들을 고대 인도어 원전과 비교해가며 꼼꼼하게 바로잡고 있다. 또한 저자가 NHK라디오에서 대중을 상대로 한 강연이 이 책의 토대가 되었기 때문에 누구라도 이해할 수 있도록 쉬운 예와 간결한 문체로 서술되어 있다는 점도 이 책만의 장점이다.

한국어판 역시 일본 하나노조대학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고 현재 BBS 불교방송 라디오 ‘아침풍경’ 진행을 맡아 전문성은 물론 대중의 목소리에 익숙한 원영 스님이 번역을 함으로써 원서의 장점을 살릴 수 있었다.





함께 살아가야 하는 세상에 대한 붓다의 가르침을 설파한 책!



저자는 이 책에서 불교의 여러 경전 중 특히 윤리설을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있는 《육방예경》을 통해 평화로운 인간관계를 유지하며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한 방법을 모색한다. 친구와 가족, 직장 동료, 스승과 제자, 사업주와 직원 등 우리가 살아가며 반드시 맺게 되는 관계를 중심으로 살펴보면서, 각각의 관계에서 갖춰야 할 마음가짐과 예의에 대해 깨달음의 지혜를 알려준다. 특히 저자는 부부 관계의 중요함과 특별함을 설명하면서, 원래 남남에서 시작된 부부 관계는 ‘물과 기름’ 같아서 죽을 때까지 섞이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우니 이러한 점을 인정하고 서로 도우며 살아가야 한다고 설명한다.

붓다의 가르침은 친구와 가족뿐 아니라 사회에서 맺게 되는 관계에 대해서도 펼쳐진다. 현대사회의 노사관계에 대해 저자는 《육방예경》 속 붓다의 말씀을 인용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고용주는 직원에게 식사와 급여를 제공해야 하고, 병이 났을 때 간병해야 하는 등 직원을 위해 애써야 한다. 그리고 직원 또한 게으름 피우지 않고 충실하게 일해야 한다고 설한다.

이렇게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붓다의 가르침이 아직도 현대인의 삶에도 중요한 지혜를 줄 수 있는 이유는 평등이라는 보편적 사상에 기초하고 있기 때문이다. 친구, 부부, 스승과 제자, 경영자와 직원의 사이가 인간으로서 평등하지 않다면 남편은 아내를 자기 소유물로 여길 것이고, 스승과 경영자는 제자와 직원을 함부로 대할 것이다. 그러나 인간은 평등하기 때문에 서로 존중하고 이해할 수 있다. 인류의 본성에 대한 붓다의 가르침은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깊은 깨달음과 실천의 화두를 던져주고 있다.



* 육방예경 六方禮經

고타마 붓다는 재가 신도 중 부유한 자산가의 자식이었던 싱갈라 청년에게 평화로운 인간관계를 유지하며 행복하게 살아가는 법을 가르쳤다. 《육방예경》은 이 가르침을 제자들이 외워서 전승한 책으로 주로 인간으로서 지켜야 할 윤리와 실생활의 지침이 담겨 있는 초기 불교 경전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