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 도시를 떠나지 않기로 했다.

나는 이 도시를 떠나지 않기로 했다.

  • 자 :김동명
  • 출판사 :e퍼플
  • 출판년 :2019-10-20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20-01-09)
  • 대출 0/1 예약 0 누적대출 0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 qr코드

★인문교양/에세이



독서운동가, 도시 행복을 연구하다.



40대 후반, 문득 내 인생이 처참하게 붕괴되고 있음을 절감하면서 이를 회복하기 위해 돌연 독서에 몰입하게 되었다. 1년은 두문불출 책을 읽었고, 내 인생은 복구와 전환에 성공했다. 그리고 다른 이들을 돕기 위해 독서운동을 시작했다. 많은 이들의 삶이 복원되어 기뻤다. 하지만 도시인들은 여전히 우리들의 도시에서 불행하게 살고 있고, 이들을 향한 연민에서 도시 행복에 대한 연구를 시작하게 되었다. 이 책은 그 결과물이다.



사는 것이 좋아야 사는 곳이 좋은 법이다.



도시인들은 어떻게 하면 더 살기 좋은 곳으로 옮겨갈까 고민이다. 하지만 막상 가보면 거기도 도시고, 거기도 숨막히는 곳이다. 여기서 선택할 수 있는 것은 두 가지, 그러려니 하며 살거나 보따리를 싸서 떠나는 것이다. 그러나 떠난 사람들의 반은 다시 돌아오고, 시골에 정착해서 사는 사람들도 결국은 도시병원에 입원해 살다가 도시 근처 화장장을 거쳐 도시 근처 추모공원에 묻힌다. 사는 것이 좋지 않으면 어느 곳에 살아도 사는 건 마찬가지다. 해답은 어디에 사는가가 아니라 어떻게 살아야 행복할 수 있는가를 배우는 것이다. 이 책은 도시에서도 얼마든지 행복할 수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썼다.



도시 행복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



도시 행복은 도시 생활에 대한 진지한 성찰에서 시작된다. 이 책은 도시가 어떻게 도시인들을 불행의 늪으로 끌어들이는지, 어떻게 그런 끌림에 저항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미친 속도는 느리게 살기로, 시끄러운 소음은 고요함으로, 소비로 인한 소진은 단순한 생활로, 단절과 고독은 공동체의 복원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해답을 제시한다.



떠날 수 없다면 여기서 삶을 전환, 회복, 재구성하는 게 낫다. 그리고 우리의 후손들을 위해서라도 지속가능한 삶으로의 복원이 시급하다.

도시에 남은 사람들, 도시에 남게 될 사람들, 그들과 같이 잘 살기 위하여 〈나는 이 도시를 떠나지 않기로 했다. 〉 우리와 함께 잘 살자고, 함께 잘 살아보자고 도시를 떠나려는 당신의 소매를 잡고 싶어 이 책의 일독을 요청한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